티스토리 뷰

목차



    서울의 부동산 시장은 다양한 변화와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아파트 청약, 전세난, 건설사의 부도 등 최근의 주요 이슈를 함께 살펴봅니다.

    메이플자이 아파트 청약

    먼저, 앞서 뉴스에서 봤듯이 서울 서초구의 '메이플자이' 아파트 청약에 대한 이야기부터 시작해봅시다. 1인 가구로서 청약통장 가점이 낮아 강남이나 웬만한 서울에서 당첨이 어려운 상황이었죠. 특히, 메이플자이 당첨자 최고 점수가 79점으로, 6인 가구가 15년간 집 없이 버텨야 고작 49점이라는 점이 가장 큰 이슈였습니다.

    관리비 문제

    또한, 세입자가 관리비를 내지 않아 집주인이 대신 납부해야 하는 상황도 발생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세입자와 연락을 시도했지만 원활하지 않았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재개발

    그리고 서울시가 '용산국제업무지구'라는 역대급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주민들은 "우리가 호구냐"라며 분노를 표현했습니다.

    서울의 집값 상승

    서울의 집값이 비싸서 서울을 떠나는 사람들도 늘고 있습니다. '화들짝'이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높아진 국평 12억의 집값에 서울시민 46만명이 짐을 쌌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거래가 줄고 가격이 하락하는 추세입니다. 이로 인해 건설사들은 수주 목표를 낮추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건설사 부도와 폐업

    물론, 부동산 시장의 변화는 그저 가격과 거래량의 문제만은 아니죠. 최근에는 건설사들의 부도와 폐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축이 비싸고 분담금이 높아져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며, 건설 부동산 업계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로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고 있습니다.

    전세가격 상승과 매물 감소

    이런 상황 속에서도 전세가 뛰고 매물이 급감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학군지역에서는 일주일 사이에 전셋값이 8000만원이 올라가는 등, 전세난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서울의 부동산 시장은 다양한 변화와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변화가 있을지 계속해서 주목해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