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목차



    처음 단체 음식을 하는데 볶음밥이란 메뉴는 초보인 조리사님에게는 정말 힘든 메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각종 재료 손질과 준비 과정이 너무 시간을 많이 소요되면서, 많은 양을 프라이팬에 볶아야 하는 압박으로  많이 힘들고 주방이 초토화되었던 초보 시절 배울 곳 없고 알려주는 사람 없는 조리사 선생님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어서 대용량 단체 급식 볶음밥을 가지고 왔습니다. 간단하고 쉽게 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단체 급식 볶음밥 재료

    각종야채:파, 당근, 양파, 파프리카 등 재료 다지기 햄, 어묵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다져주기 시간이 젤 많이 걸리는 작업입니다. 여기 까지만 준비를 해 주셨다고 하여도 급식 볶음밥 반은 다됐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재료 손질이 다 되셨다 하시면 밥을 고슬고슬 윤기 나게 지어 줍니다. 여기서 꿀팁이 있습니다. 밥을 지을 때 올리브유 및 식용유들 기름을 두르고 조금 밥을 고슬고슬하게 지어 줍니다. 진밥을 했을 경우 밥이 뭉쳐서 각종야채와 어우려 지지 않습니다.

     

    단체 볶음밥 만들기
    단체 볶음밥 만들기

     

    각종 야채를 볶아 줍니다. 야채는 센 불에서 기름을 두르고 팬을 달궈서 재빨리 볶아 내셔야 합니다. 야채 양이 많아서 수분이 빠지기 때문에 볶음이 아니라 자칫 익힘이 될 수 있습니다. 야채를 볶을 때 밑간을 같이 해줍니다. 맛소금과 후추 소량을 넣아 줍니다. 준비된 재료를 밑간을 하여 다 같이 볶아 줍니다. 다른 용기에 덜어서 익혀 줍니다. 고슬고슬 잘 지어진 밥에 부어서 비벼 줍니다. 비빔밥형 볶음밥이 되는 겁니다. 대용량은 전부 볶아서 하기엔 팔이 떨어질 수 있는 점 보안 방법으로 속장갑, 고무장갑, 그위에 일회용 비닐장갑으로 손을 보호하고 참기름, 맛소금을 넣어서 간을 해주면서 비벼서 완성을 해줍니다. 아주 간단하게 마무리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영상으로 보여 드리겠습니다.                                                                                                                                                                                                                                                                                                          https://youtube.com/shorts/deDY-Y_fns0?feature=share                                                                                                                                                                                                                                                                                                                                                                                                                                                                                                                                                                                                                                                                                                     

     
    볶음밥 순서

    꿀탑이라면 고무장갑 겉에 끼워주는 일회용 장갑을 끼는 것입니다. 밥풀이 묻어나지 않습니다. 재밌게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선생님들도 한번 경험해 보시면 신세계를 만날 수 있으실 겁니다. 단체 급식으로 힘들고 지친 조리사 선생님들 고생이 많으시고요. 어려운 점이 있으시면 초초보에서 초보로 업그레이드된 저의 블로그 유튜불로 놀러 오세요. 주말이라 재밌게 적어 보았습니다.